본문 바로가기

비하인드 클래식

오페라 스타들의 웃픈 이야기


비하인드 클래식 : 전설의 웃픈 이야기들비하인드 클래식 : 전설의 웃픈 이야기들

전설의 오페라스타하면 누가 떠오르세요?
오늘은 메조 소프라노 백재은님과 함께 오페라스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파헤쳐 볼게요

첫 번째 오페라스타 : 루치아노 파바로티

하이 C의 제왕이며 세계 3대 테너 중 한 명인 20세기가 낳은 전대미문의 오페라 스타죠. 파바로티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있는데요. 160kg의 거구와 흰 손수건입니다. 흰 손수건에는 슬픈 사연이 있어요. 감기 기운이 있던 그는 흰 손수건을 들고 무대에 올랐는데 그 무대에서 감기 기운이 싹 사라졌다고 해요. 그 후 그는 징크스처럼 흰 손수건을 들고 무대에 오르게 된 것이죠.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하인드 클래식 : 전설의 웃픈 이야기들
비하인드 클래식 : 전설의 웃픈 이야기들비하인드 클래식 : 전설의 웃픈 이야기들비하인드 클래식 : 전설의 웃픈 이야기들

두 번째 오페라스타 : 몽세라 카바예

다이어트, 세계적인 소프라노도 피해 갈 수 없는데요. 앞서 말씀드린 루치아노 파바로티와 함께 고도 비만형 성악가로 통하죠. 한 인터뷰에서 그녀는 자신의 체중이 113kg라고 말했는데요, 체중으로 주변의 걱정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세 번째 오페라스타 :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

어릴 때부터 성악가를 꿈꿨던 플로렌스, 최악의 성악가로 불리는 그녀인데요. 막대한 재산을 바탕으로 음반을 5장이 냈죠. 성악을 몰라도 ‘이게 내가 아는 <밤의 여왕>이 맞아..?’ 라고 하실 겁니다.

오페라 스타의 숨은 이야기 어떠셨나요? 생각지 못한 사연이 많네요. 다음 달에도 비하인드 클래식에서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신청

서비스 신청 시 정보등록 및 개인정보취급위탁에 동의가 필요합니다.

  • - -

개인정보 변경을 원하시면 개인정보 관리에서 변경 가능합니다.

소비자 권익보호에 관한 사항


본 동의를 거부하시는 경우에는 회원가입 및 정상적인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하며 동의하시더라도 홈페이지 ‘마이페이지’ 메뉴 및 고객만족센터(1588-1001)를 통해 홈페이지의 회원탈퇴를 하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는 효과적인 서비스 이행을 위해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의 취급을 위탁하고 있고, 개인정보 취급을 위탁받은 업무의 수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내에서 개인정보취급을 위탁받은 수탁자는 위탁 받은 업무의 수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내에서 개인정보를 취급하게됩니다. 개인정보 취급위탁을 하는 업무의 내용 및 수탁자는 다음과 같습니다.

 

[업체명]는 [서비스명]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회원인증에 필요한 '아이디'를 해당 서비스를 종료일로부터 최대 30일 이내 또는 위탁계약 종료시까지 개인정보를 위탁합니다.

완료

신청 완료 되었습니다.

서비스 이용안내

eBook & 영상콘텐츠 서비스는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 사이트 회원중 ‘교보생명 계약고객’ 전용 서비스입니다.

계약고객이신 경우 로그인하시면 본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직 계약고객으로 인증하지 않은 고객님은 로그인 후 개인정보관리 페이지에서 계약고객으로 인증하시면 바로 콘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 이용안내

eBook & 영상콘텐츠 서비스는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 사이트 회원중‘교보생명 계약고객’ 전용 서비스입니다.

‘교보생명 계약고객 인증고객이 로그인’을 하시면 eBook & 영상콘텐츠 를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보생명 계약고객 인증은 개인정보 관리 메뉴에서 받으실 수 있습니다.